상단여백
기사 (전체 207건)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
마라톤 주자 -유하 내 안엔 누군가에게 소식을 전해야 한다는무의식이 살고 있다그 무의식의 운동성이 나를 달리게 한다전언은 휘발하고 달리기만 남은 것이다전언을 알려야 한다는 욕망은 속도를 만들고나의 달리기는 그 기계의...
조용숙시인  |  2018-06-26 18:46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
아쿠아리우스 최호일 나는 물 한 그릇 속에서 태어났다은하가 지나가는 길목에 정한수 떠있는 밤물병자리의 가장 목마른 별 하나가잠깐 망설이다 반짝 뛰어 들었다물은 수시로 하늘과 내통한다는 사실을편지를 쓸 줄 모르는 어머...
조용숙시인  |  2018-05-14 17:53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
아랫도리 문성해 신생아들은 보통 아랫도리를 입히지 않는다대신 기저귀를 채워놓는다내가 아이를 낳기 위해 수술을 했을 때도아랫도리는 벗겨져 있었다할머니가 병원에서 돌아가실 때도 그랬다아기처럼 조그마해져선 기저귀 하나만 ...
조용숙  |  2018-05-11 15:10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
아지매는 할매되고 허홍구 염매시장 단골술집에서입담 좋은 선배와 술을 마실 때였다 막걸리 한 주전자 더 시키면 안주 떨어지고안주 하나 더 시키면 술 떨어지고 이것저것 다 시키다보면 돈 떨어질 테고그래서 얼굴이 곰보인 ...
조용숙  |  2018-05-10 17:42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
시 파는 사람 이상국 젊어서는 몸을 팔았으나나도 쓸데없이 나이를 먹은 데다근력 또한 보잘 것 없었으므로요즘은 시를 내다 판다그런데 내 시라는 게 또 촌스러워서일 년에 열 편쯤 팔면 잘 판다그것도 더러는 외상이어서아내...
조용숙시인  |  2018-05-09 10:52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
절벽 송재학 절벽은 제 아랫도리를 본 적 없다직벽이다진달래 피어 몸이 가렵기는 했지만한 번도 누군가를 안아본 적 없다움켜쥘 수 없다손 문드러진 천형天刑 직벽이기 때문이다솔기 흔적만 본다면한 때 절벽도 반듯한 이목구비...
조용숙시인  |  2018-05-07 14:20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
하일 시골에 사는 어느무명 시인이 보내준얇은 시집을 읽다가깜빡 잠이 들었다 꿈속에서매미 소리가 요란하다 감상오늘은 짧지만 강렬한 이미지를 주는 시 한 편을 골라봤습니다. 시 제목이 ‘하일’이니까 여름 어느 날 쯤이 ...
조용숙시인  |  2018-05-07 14:20
라인
어린이 독서문화의 지형도를 디자인하다.
대구 책벌레 어린이서점 정미옥 대표어린이 독서문화의 지형도를 디자인하다. 대구‘책벌레 어린이 서점(이하 책벌...
조용숙기자  |  2018-05-07 14:19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7)
더 이상 아닌 봄. 홍일표 봄의 얼굴과 팔다리를 최대한 붉게 칠하자붉은색이 붉은색을 몰라볼 때까지꽃과 나비가 불이야 소리 질러더 이상 봄이 아니라고 말할 때까지 여럿이 죽고 살아남은 자는 태양의 위치를 바꾸어 놓는다...
조용숙시인  |  2018-04-23 09:37
라인
책으로 행복한 공간 '좋은 날의 책방' 박윤희 대표
책으로 행복한 공간 '좋은 날의 책방' 박윤희 대표 좋은 날, '좋은 날의 책방' 문을 열고 들어가면 편안...
조용숙기자  |  2018-04-23 09:36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8)
떠돌이 언어여이승훈언어는 고향이 없습니다 오늘도 고향에서 쫓겨납니다 지금 내가 하는 꽃이라는 말도 꽃에서 쫓겨나고 바다라는 말도 바다에서 쫓겨나고 언어는 유랑민 남의 나라에 삽니다 언어는 계속 추방되고그러나 이 언어...
조용숙시인  |  2018-04-23 09:36
라인
[문학연재] 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9)
내가 좋다 이정록 온천탕 귀퉁이노인의 왼 어깨에 터를 잡은 초록문신.참을 '忍'은 漢子인데 '내'는 한글로 팠다문신 뜨는 이도 '耐'란 한자는 쓸 줄 몰랐을까이웃 나라끼리 ...
조용숙시인  |  2018-04-23 09:35
라인
[문학연재] 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50)
셋방살이 다섯식구 박영희 사람이 잠들면코에서 찬바람이 나는 것인디어이 글씨자는 줄 알았던 마누라 코에살짜그니 손을 대본께더운 바람이 나더란 말이시가운데에는자식놈 셋이 잠들어 있제통통배 엔진처럼 가슴은 요동을 치제암만...
조용숙시인  |  2018-04-23 09:35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6)
눈썹 눈썹은 가볍고 여린 들창 같은 것그렇게 말하면 어디선가 혼자 비 맞고 있는눈물방울 같은 아이 차라리 가시철조망이라고 하자철조망의 이데올로기라고 하자 눈썹 아래 잠드는 밤바다격랑과 해일이 잦아든 사이 낡은 구두를...
조용숙시인  |  2018-04-11 08:54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4)
그늘족 홍일표 저들이 모르는 나라에는 오늘도 혼자 사는 아침이 있고 혼자 자라는 계단이 있다공중에서 떼어낸 새들이 푸드덕 거린다 몇몇 나비들이 그를 조상하고 어디엔가 다른 하늘이 있을 거라고 말하는 예언자들이 나무 ...
조용숙시인  |  2018-04-10 09:13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5)
경선이 아빠 양정자 입학식 날 제일 먼저 찾아와 인사하시고3월 한 달에도 벌서 네 번째나 찾아오셨던복덕방 하신다는 우리 반 키다리 경선이 아빠"지는 국민핵교도 못 나온 일자 무식꾼이자만내 딸은 이제 어엿한 중학생이지...
조용숙시인  |  2018-04-10 09:12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2)
풍구 외갓집 앞마당에 서 있는 낡은 풍구 한 대 아랫배의 힘을 그러모아 손잡이를 돌린다 양 날개를 잡고 있던 녹슨 시간이 윙윙거리며 돌아간다 내가 풍구를 돌리는 것인지 풍구가 나를 돌리는 것인지 솟구치는 신명에 힘이...
조용숙시인  |  2018-04-06 09:45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3)
그림 신경림 옛사람의 그림 속으로들어가고 싶은 때가 있다배낭을 맨 채 시적시적걸어 들어가고 싶은 때가 있다주막집도 들어가 보고색시들 수놓는 골방문도 열어보고대장간에서 풀무질도 해보고그러다가 아예 나오는 길을잃어버리면...
조용숙시인  |  2018-04-06 09:45
라인
CJ월디스, CJ ONE과 창립 10주년 기념 컬래버 이벤트 열어
해당 이벤트는 CJ ONE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CJ월디스 10주년에 대한 축하 댓글을 달면 응모가 완료된다. 추첨을 통해 CJ월디스 ...
신지아 기자  |  2018-04-04 17:50
라인
[문학연재]조용숙시인의 詩가 있는 하루(41)
액와부유방증 돌배기 조카 갑자기 자지러지게 울어댄다 울음소리에 달려온 구급차가 가쁜 숨 헐떡이며 대문을 빠져 나간다 어린 숨결이 거꾸로 매달린 링거액처럼 끊어질 듯 끊어질 듯 다시 이어진다 해외 출장에서 황급히 돌아...
조용숙시인  |  2018-04-04 17:4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