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건)
정권과 관료사회
지난해 퇴임한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애초 교육 개혁을 생각하고 교육부로 갔지만, 뜻을 펴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김 전 장관이 교육부 관료들에 둘러싸여 고립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참여정부 당시 입각한 관계자들은 관료 ...
성낙희  |  2019-01-16 11:18
라인
종이신문의 종말과 생존경쟁
종이신문의 위기가 심각하다. 지난해 12월 국민일보는 인쇄를 중단하고 중앙일보에 인쇄를 맡기기 시작했다. 신문사들의 윤전기 수명이 얼마 안 남았기 때문에 국민일보 외에도 인쇄를 중단할 신문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
성낙희  |  2019-01-16 09:47
라인
인문학적 소양의 유익
어느 학자가 "인문학 공부보다 좋은 것은 인문적 체험"이라는 말을 남겼다. 인문학에 대한 인기가 살아나자 곳곳에서 특강, 독서모임 등이 열렸다. 대중의 정서가 인문학을 부르게 된 것은 산업사회가 절정에 달했기 때문이...
성낙희  |  2019-01-11 18:09
라인
언론의 고집, 생존의 문제
지난 1일 주요 일간지 1면에 모두 삼성 광고가 실렸는데 그중 만 제외됐다. 지난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국면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태에서 한겨레는 줄곧 삼성을 비판해왔다. 한겨레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
성낙희  |  2019-01-11 17:1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