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건)
"화합과 공존 위해 양보와 배려를"
2016년 새해는 병신(丙申)년이다.요즘 SNS 상에서는 병신년을 사용하지 못하게 한다고 네티즌들의 설왕설래로 시끄럽다. 60갑자(六十...
<대덕 김동완>  |  2016-08-02 19:00
라인
폭넓은 유통 소식 다루는 마트저널 되길
아무 것도 모르고 시작했던 구멍가게를 13년간 운영해 왔다.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가고자 큰 꿈을 안고 슈퍼를 그만두었고 이 일, 저 일 도전을 해봤다. 새로운 길에서 여러 번 실패 하고 내가 할 수 있는 일, 잘 ...
홍순미 기자  |  2016-08-02 18:5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