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2건)
마트업계 “내년 카드 수수료 인하 관철”
중형마트들의 카드 수수료 인하 요구가 새해 들어 더욱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정부가 27일 발표한 ‘2018년 경제정책 방향’에 소상공인 경영 개선을 위한 수수료 조정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상반기 중 수수료 적...
황천규  |  2017-12-28 17:38
라인
유통가, 설 특수 잡기 ‘시동’
내년 설은 2월 16일이다. 40여일 남았다. 하지만 유통가는 벌써부터 설 대목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중소형 마트들은 선물세트 구입선 확보 등에 나선 상태다.경기가 다소 호전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상황이어서 ...
황천규  |  2017-12-27 17:58
라인
신속하고 친절한 배달로 평판을 높여라
고객은 갈수록 편리성을 추구한다. 배달 증가가 단적인 예다. 월 매출의 절반 가까이를 배달로 채우는 마트도 있다. 우선 배달은 단위가 크다. 고객이 매장을 찾아 상품을 구입할 경우 객단가는 1만~2만원 선이다. 이 ...
황천규  |  2017-12-18 17:47
라인
마트, 신선식품에 사활을 걸다
조그만 동네슈퍼가 하나둘씩 사라지고 있다. 십중팔구 그 자리에는 편의점이 자리를 잡는다. 가장 큰 원인은 1인가구 증가다. 그들의 생활패턴에는 편의점이 제격이다. 편의점에는 김밥, 빵 등 즉석 먹거리가 즐비하다. 슬...
황천규  |  2017-12-14 09:07
라인
전단지에 파격을 허하라
“내가 유일하게 보는 인쇄물은 마트 전단지이다.” 모든 정보를 핸드폰에 의존하는 지금이지만 마트 전단지만큼은 아직도 오프라인이 대세다.그렇다면 마트 전단지를 어떻게 구성하고 활용해야 할까.매장에 따라 다르지만 어느정...
황천규  |  2017-12-12 15:33
라인
매장 단장, 손님 감정까지 배려를
“고객은 왕이다.” 조금은 진부한 표현같지만 아직도 통용되는 유통업계의 불문율이다.그렇다면 고객에게 매장을 어떻게 어필해야 할까. 먼저 고객들이 매장에 들어설 때 어떤 것부터 살펴보나를 알아야 한다.체크 포인트는 크...
황천규  |  2017-12-12 10:27
라인
진열의 첫 걸음은 고객 성향 분석
자리가 반이라고 했다. 아무리 좋은 상품도 고객 눈에 띄지 않으면 외면받는다. 이렇듯 상품 진열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그렇다면 진열의 정석은 무엇일까?우선 어떤 품목을 어느 정도 진열할 것인가를 ...
황천규 기자  |  2017-12-05 19:53
라인
종업원을 춤추게 하라, 마트도 춤출 것이다
마트 종업원들의 표정은 곧 마트의 표정이다.소비자들이 마트에 들어설 때 “어서오세요”하고 손님을 맞는 마트와 소가 닭보듯 퉁명스럽게 인사하는 마트의 매출은 어떨까. 답은 뻔하다. 누가 무표정하게 손님을 맞는 마트에 ...
황천규  |  2017-12-01 16:35
라인
고객이 매장을 둘러보게 방치하라
고객들이 매장을 둘러볼 때 종업원이 다가와 ‘과잉 친절 보이면 대부분 부담감을 느낀다. 그래서 최근에는 고객이 자유롭게 천천히 매장을 둘러볼 수 있는 배려를 하는 게 추세다.이렇듯 판매 형식도 세태를 반영한다.마트 ...
황천규  |  2017-11-21 17:30
라인
상품 구성, 고객 취향을 저격하라
만물상이란 말이 있다. 어지간한 건 다 갖추고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이런 상품 구성으로 매출을 끌어 올리기란 만만치가 않다. 어느 매장이든 주력 상품이 있어야 한다. 공산품, 부식, 정육 등 나름대로 경쟁력 있는 ...
황천규  |  2017-11-20 16:35
라인
고객을 매장에 오래 머물게 하라
중소형 마트 매출에 기여하는 여러 요소 중 동선 계획도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고객의 움직임을 어떻게 유도하느냐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다. 동선에 따라 상품을 어떻게 배치하느냐에 따라 점포의 매출이 좌지우지되기 때...
황천규  |  2017-11-17 18:33
라인
시원찮은 매출, 컨설팅 한번 받아보세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소상공인 컨설팅사업이 영세한 사업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이 사업은 소상공인의 경영능력 강화를 위한 전문인력을 활용한 컨설팅 지원으로 영업기반 확보 및 성공적인 업종 전환을 지원한다.한마디로 ...
황천규  |  2017-11-16 18:1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