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속으로 마트경영
마트업계 “내년 카드 수수료 인하 관철”정부, 상반기 원가 재산정 작업 착수

중형마트들의 카드 수수료 인하 요구가 새해 들어 더욱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27일 발표한 ‘2018년 경제정책 방향’에 소상공인 경영 개선을 위한 수수료 조정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상반기 중 수수료 적격비용 재산정 작업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카드 수수료는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3년마다 조정된다. 그해가 바로 내년이다. 적격비용은 자금 조달비용, 관리비, 밴 수수료 등을 합산한 원가 개념이다.

유통업체와 카드사 간 수수료 공방은 매년 지속돼 왔다. 하지만 유통업계 내에서도 서로 미묘한 입장차가 감지된다. 매출 규모 등에 따른 수수료 차이가 그 원인이다. 연매출 3억 이하의 동네슈퍼 수수료는 0.8%다. 3억~5억의 매출을 올릴 경우는 1.3%다.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을 위한 가맹점 우대 수수료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혜택을 못받는 중형마트들의 불만이 높다. 이 마트들의 수수료는 2%대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대형마트와의 형평성을 제기한다. 대형마트 1%대에 비해 너무 과도하다는 얘기다.

대형마트는 막강한 구매력을 내세워 카드사와의 수수료 협상에서 우위를 점한다. 무이자 혜택 등 카드사 마케팅 지원도 받는다.

이런 상황에서 (사)한국마트협회의 내년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협회는 그동안 카드사가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수수료 체계의 개선을 주장해왔다. 개별 마트가 아닌 업종별, 조합별로 카드사를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겠다는 복안이다. 회원사 서명운동 등도 전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협회 관계자는 “대형마트와 영세 슈퍼마켓 사이에서 불이익을 받는 회원사 등 소상공인들의 힘을 결집해 수수료 인하를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유통업계와 수익 구조 악화로 연일 볼멘소리를 하고 있는 카드사와의 사이에서 정부가 어떤 스탠스를 취할 지도 관심거리다.

 

황천규  lin3801@hanmail.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천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