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나들가게 공동세일전 '매출 효자'지난 9월 12일~21일 실시 전국 331개 점포 분석 점포당 일평균 45만원 매출 상승한 127만원 기록

나들가게들이 ‘우리동네 슈퍼! 공동 세일전’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은 지난 9월 12일 (토)~21일(월) 실시된 ‘우리동네 슈 퍼! 나들가게 공동세일전’에 참여한 점포 408곳 중 판매정보관리시스템 (POS) 기록이 확인된 331개 점포를 분석한 결과, 참여점포가 미참여 점포보다 일평균 45만원 많은 127만원 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최근 밝혔다, 행사 10일간 점포당 450만원을 더 벌은 것이다.

일평균 고객수도 참여점포가 미참여 점포 보다 52명 더 많은 165명을 기록했다.

행사 이후에도 공동세일전의 효과는 계속 이어져, 참여점포가 미참여 점포보다 일평균 50만원 많은 153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추석명절 특수를 감안하더라도, 전 년(101만원) 동기간 대비 51.0%가 상승한 수치로 공동세일전이 장기적으로 참여점포의 매출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매출 증가율로 보면, 행사기간 내에 참여점포가 미참여점포 보다 전주 대비 11.1%p(포인트), 전년 동기간 대비 12.7%p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참여점포의 일평균 매출은 127만원으 로 전주 대비 14.6%, 전년 동기간 대비 26.0% 증가한 것이다.

반면, 미참여점포의 일평균 매출은 82만원으로 전주 대비 3.5%, 전년 동 기간 대비 13.3%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역별로는 충남지역이 154만원으 로 일평균 매출이 가장 높았으며 전 북(151만원)과 서울(150만원)이 각각 그 뒤를 이었다. 이는 ‘나들가게 상품 공급사’가 골목상권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호응해 준 덕분이다.

전국에서 가장 매출이 많이 오른 점포는 전북 임실군 관촌면에 위치한 ‘관촌마트’로, 행사전주 일평균 272만원에서 행사기간 일평균 487만 원으로, 무려 78%나 매출이 상승했다.

‘코리아 그랜드세일’과 ‘추석명절’ 에 맞춰 전국나들가게협의회 주도로 실시된 공동세일전의 성공을 위해, 중소기업청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 단에서도 적극적으로 물품(배너, 전단지, 사은품)과 홍보를 지원했다.

특히, 구매영수증 인증샷과 SNS(소 셜네트워크서비스)공유 이벤트에만 약 2만명이 참여해, 많은 국민들이 나들가게에 관심을 갖고, 상품을 구입 하는 계기가 되었다.

'우리동네 슈퍼! 나들가게 공동세일 전’은 지난 9월 12일(토)~21일(월), 10일간 개최되었으며, 전국 408개 나 들가게와 동네슈퍼가 참여했다.

‘나들가게 상품공급사’를 통해 라 면, 식용유, 고추장 등 80여개 공산품 과 20여개 정육·청과·채소 등 100 여개 품목(123개 세부상품)이 공급되 었으며,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판 매되었다.

한소현 기자  martjournal@naver.com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