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몽골 전방십자인대 파열 환자 무료 수술 초청 - 부산시, 해운대부민병원과 나눔의료 펼치다

  부산시는 몽골환자 유치 증대를 위해 해운대부민병원과 공동으로 6월 11일부터 6월 24일까지 몽골 나눔의료단 3명(환자, 취재기자, 촬영기자)을 초청하여 나눔의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나눔의료는 지난 2월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가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공모한 결과 해운대부민병원이 선정되어 환자의 입원비는 해운대부민병원에서 부담하고, 나눔의료단(3명)의 항공료와 체재비는 부산시에서 지원한다.

  나눔의료 환자(전방십자인대 파열, 남 36세)는 고난이도 재수술 대상 선수 타깃으로 부산의 스포츠 관련 치료기술 우수성 및 의료관광 자원을 홍보하기 위하여 해운대부민병원에서 나눔의료 대상자로 최종 결정했다. 

 주요일정으로는 

  1. 6월 11일 입국 및 입원 
  2. 6월 12일 검사 
  3. 6월 13일 수술 
  4. 6월 14일 ~ 6월 23일 회복 및 재활치료 
  5. 6월 24일 출국하게 된다.

  또한, 이번 나눔의료단으로 동행한 몽골 TV방송 취재진은 환자의 입국에서부터 수술치료 과정과 부산의 관광명소를 취재하여 몽골 현지매체를 통해 부산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대대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나눔의료는 부산의 국제의료 교류를 활성화하고, 부산지역의 경쟁력 있는 의료기술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부산의료 브랜드 글로벌 위상제고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여아름  armwy@naver.com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아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