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전국 프랜차이즈 1만 1000개 늘었다편의점만 5400곳 늘어

프랜차이즈업의 가맹점당 매출액이 업종에 따라 9억원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지난 27일 공개한 '2017년 기준 서비스업조사 잠정결과' 보고서를 보면 프랜차이즈(가맹점) 주요 15개 업종 가운데 가맹점당 매출액은 의약품(약국) 업종이 9억7천58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편의점 4억8천730만원, 제빵·제과 4억580만원, 자동차 수리 3억8천890만원, 문구점 3억8천230만원, 일식·서양식 3억5천580만원 등 순으로 가맹점당 매출액이 컸다.

세탁은 8천500만원으로 15개 업종 가운데 가맹점당 매출액이 가장 적다.

이어 주점 1억4천310만원, 치킨 1억4천950만원, 분식·김밥 1억7천510만원, 커피 1억7천550만원의 순이었다.

15개 업종 가운데 가맹점당 매출액이 가장 많은 의약품업과 가장 적은 세탁업의 격차는 8억9천80만원이었다.

지난해 가맹점당 매출액 증감률은 자동차 수리가 16.6%로 가장 높았다.

이어 문구점(10.4%), 치킨(10.2%), 주점(9.3%) 등 순으로 증감률이 높았다.

피자·햄버거(-7.5%), 의약품(-4.1%), 세탁(-2.2%) 등은 가맹점당 매출액이 줄었다.

15개 업종의 가맹점당 평균 매출액은 3억490만원으로 2016년보다 7.2% 늘었다.

지난해 프랜차이즈 15개 업종의 가맹점 수는 18만632개로 1년 전보다 1만1천168개(6.6%) 늘었다.

1년 사이에 편의점이 5천441개(15.9%) 늘어 3만9천683개가 됐고 피자·햄버거 가맹점은 1천572개(15.4%) 증가해 1만1천755개가 됐다.

전체 구성비로 보면 편의점, 한식, 치킨 등 3개 업종의 가맹점 수가 전체의 가맹점의 51.3%를 차지했다.

지난해 15개 프랜차이즈 업종의 전체 매출액은 55조668억7천300만원으로 2016년보다 14.3% 늘었다.

업종별 매출액 증가율은 자동차 수리가 24.8%로 가장 높았고 이어 분식·김밥 24.0%, 편의점 22.8%, 일식·서양식 20.3% 순이었다.

지난해 가맹점 종사자 수는 66만6천299명으로 2016년보다 8.6% 늘었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