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11월 마트·백화점 매출 감소온라인 업체만 성장
11월 대형마트 매출이 주춤하면서 전체 유통업체의 오프라인 매출이 소폭 감소했다.

지난 3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1월 기준 유통업체 매출동향'에 따르면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온·오프라인 모두 합해 10조9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 늘었다.

하지만 오프라인 부문은 1년 전에 비해 0.5% 역신장했다. 편의점·기업형수퍼마켓(SSM)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대형마트 매출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대형마트 매출은 올해 4월 이후 추석 명절이 있던 9월을 제외하고 감소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온라인 부문 매출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중국의 광군제 등 다양한 해외 할인행사에 맞서 기업 자체 할인행사를 강화함에 따라 12.7% 성장했다.

업태별로 보면 대형마트와 백화점 매출은 1년 전보다 각각 2.8%, 3.9% 역신장했다. 반면 편의점과 SSM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5%, 1.4% 증가했다.

대형마트의 경우 온라인·전문점의 성장으로 식품군(3.4%)을 제외한 비식품군(△10.7%)에 대한 전반적인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전체 매출이 떨어졌다. 백화점은 전년 동월 대비 따뜻한 날씨로 아웃도어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아동/스포츠 부문 매출이 13.2% 역신장하며 전체 매출 하락을 이끌었다.

온라인판매와 온라인판매중개는 모두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각각 17.5%, 10.9% 뛰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했다.

온라인판매는 이마트·신세계·AK몰·홈플러스·갤러리아몰·롯데닷컴·롯데마트몰·위메프·티몬 등 9개사의 매출을, 온라인판매중개는 이베이코리아(G마켓·옥션)·11번가·인터파크·쿠팡 등 오픈마켓 매출을 뜻한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