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유통업계, '배송 속도' 경쟁 치열롯데마트, 30분 배송 도입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가 무너지는 가운데, 유통업계가 모두 배송 강화에 나서고 있다. 유통업계 패러다임이 '가격'에서 '빠른 배송'으로 전환되면서 필요한 물건을 구매 후 배송 받기까지의 시간을 최소한으로 줄여 고객 만족 극대화에 나서는 것이다. 기존에는 빠른 배송이 온라인의 특화된 서비스였지만 점차 오프라인 시장까지 확대되고 있다.

주문 후 하루만에 배송하는 쿠팡의 로켓배송, 전날 오후 6시까지 주문하면 희망 시간에 배송하는 신세계 이마트의 쓱배송이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자, 롯데마트는 내년 2월부터 30분 배송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업계 최소 최단 시간 배송 서비스로, 롯데마트의 온라인 서비스 강화 일환이다.

롯데마트의 30분 배송 서비스는 신선, 가공 식품에 한해 고객이 주문한 순간부터 30분 이내에 배송받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롯데마트는 내년 2월, 일부 지역에 '30분 배송 서비스'를 선도입한 뒤 순차적으로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서비스 론칭 시기와 우선 적용 지역 등은 구체화되지 않았다. 롯데마트는 빠른 배송을 위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화물차가 아닌 오토바이 등 이륜차를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륜차를 운영하는 외부 업체와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롯데마트의 '30분 배송 서비스'는 유통업계 최단 시간 배송 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고객 입장에서는 매장에서 판매 중인 상품을 30분 만에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제품을 자택으로 받을 수 있어 편의성이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