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작년 말 서울 소비 살아났다전년 동기 대비 5.7% 상승

지난해 하반기 서울 지역 소비가 살아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지난해 11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5.7% 상승했다. 이는 명절 등 계절 요인이 없는 달 중에는 가장 큰 오름폭이다.

업종별 지수를 살펴보면 소매업은 종합소매, 가전제품·정보통신, 무점포 소매 등이 호조를 보이며 8.5% 증가했다.

종합소매업은 지난달에 이어 높은 오름폭(6.0%)을 보였고 가전제품·정보통신(7.0%)과 특히 무점포소매(33.5%)업이 큰 폭의 오름세를 이어갔다. 종합소매업과 무점포소매의 증가세는 각각 백화점과 인터넷 쇼핑의 소비 증가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매업은 의복·섬유·신발, 음식료품·담배, 연료를 제외한 산업 전반에서 증가를 보였다.

숙박업은 전년 동월 대비 9.6% 상승했지만 주점·커피전문점업이 5.2% 감소하며 숙박·음식점업은 1.3% 증가에 그쳤다. 판매액지수를 살펴보면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부진은 주점업 소비감소의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 조달호 박사는 “서울시 소비경기지수가 계절요인이 없음에도 5.7%의 높은 오름폭을 보였는데 이는 백화점과 인터넷쇼핑 소비 증가가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