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연간 430만명 '서울 야시장' 설명회 연다9일 서울시청서 운영방향 설명회

연간 430만 명 방문한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의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시는 오는 9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운영방향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상인과 시민들이 참석해 소비자 입장에서의 의견 공유와 조언으로 상인과 소비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야시장을 조성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야시장은 2015년 시범운영 후 2016년부터 매주 주말 여의도, 반포, 청계천 및 청계광장, 마포문화비축기지 등에서 상설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267차례 개장해 시민 428만명이 방문했고 참여한 푸드트럭은 189대, 핸드메이드상인은 317개팀, 매출은 117억원이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올해 야시장의 개최 장소와 시기부터 참가상인 모집과 선정 등 운영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여기서 지속가능한 야시장 운영을 위한 참가비 산정 기준,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중간평가 실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또 올해 야시장 개최지역과 지역별 특색을 반영한 야시장 공간 조성방안에 대한 의견도 모은다.

이 외에도 쓰레기 분리수거와 친환경용기 사용 등, 야시장 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상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과 야시장 내에서 소상공인을 위한 간편결제 수단인 ‘제로페이’ 사용을 활성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설명회는 관심 있는 시민과 상인은 누구나 참여 할 수 있고 참석을 원하는 시민은 9일 오후 2시까지 설명회가 열리는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로 오면 된다.

이성은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은 “서울 대표 명소로 자리 잡은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이 상인에게는 소비자와 만날 수 있는 보다 많은 기회를, 시민과 관광객에게는 더욱 특색 있는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공간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며 “시민과 상인이 함께 참여하여 새로운 즐거움을 주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했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