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서울 역세권에 청년 임대주택 공급

서울 한복판 주유소 부지에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강동구 천호역 5·8호선 인근 부지에 2021년까지 지하 2층~지상15층의 ‘역세권 청년주택’을 세운다고 11일 밝혔다. 공공임대 50호, 민간임대 173호, 모두 223호가 공급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하철역의 승강장으로부터 350미터 거리 이내 지역에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다.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중심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으로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한다.

시는 역세권 내 임대주택 확산, 청년층 주거난 해소 및 양질의 주거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천호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연면적 1만 400㎡ 규모로 주거 공간과 더불어 다양한 청년활동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우선 지하1층부터 지상2층엔 입주민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 지역주민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편의시설, 주차장이 들어선다. 주차장 총 75면 가운데 10%는 나눔카 주차장으로 사용한다. 특히 지상 2층엔 공공청사 공간을 조성, 민간사업자가 강동구에 기부채납해 청년들의 취업을 돕는 ‘창업·취업센터’로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건축심의·허가를 거쳐 올해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1년 하반기 입주를 시작한다는 목표다.

류훈 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기존 주유소 부지 등을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탈바꿈함으로써 주택공급을 확대하고 천호역 주변 환경도 개선할 수 있게 됐다”며 “강동구와 협의해 공공청사 기부채납 등으로 청년들을 위한 공간이 늘어나 양질의 임대주택 공급뿐만 아니라 지역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