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설 앞두고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

전라북도는 설 명절을 앞두고 전통시장, 터미널 등 다중 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한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설 명절 분위기와 유동인구 급증으로 안전사고의 발생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과 노후화된 건물 등 99개소에 대해 오는 14일부터 24일까지 안전점검을 벌인다.

이번 점검은 도­시‧군 재난·시설관리 부서, 소방, 안전관리 자문단, 유관기관 등이 포함된 민·관합동 안전관리점검반이 건축·전기·가스·소방 등 개별법에 따른 시설기준 준수여부 등을 확인한다.

점검 대상은 재난 시 대규모 피해가 예상되는 도내 운수시설 및 전통시장 등 99개소이고 이들 중 이용객이 많거나 노후된 16개소에 대해 도에서 표본점검을 통해 안전점검 및 관리실태 등을 재확인할 계획이다.

점검 결과 나타난 문제점은 현지 시정과 보수·개선 및 조치명령 등 행정조치를 통해 위험요소를 개선하고 개선 여부를 끝까지 확인할 방침이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앞으로도 다중이용시설 등 재난취약시설에 대한 시기·계절·이슈별 안전점검을 꾸준히 실시해 안전전북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