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오피니언 컬럼
언론의 고집, 생존의 문제

지난 1일 주요 일간지 1면에 모두 삼성 광고가 실렸는데 그중 <한겨레>만 제외됐다. 지난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국면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태에서 한겨레는 줄곧 삼성을 비판해왔다. 한겨레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7년 김용철 변호사의 폭로로 알려진 삼성의 비리는 한겨레 등에 의해 증폭된 바 있다. 이에 삼성은 한겨레에 광고를 전면 중단하며 압박했다.

한겨레는 삼성을 비판하는 것에 대해 내부적으로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사 경영은 대부분 광고 수입으로 지탱하는데 그중 삼성은 타 기업으로 메울 수 없는 광고량을 집행한다. 한겨레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독립됐다"고 자평하는데 앞으로 그 결기를 지킬 수 있을지 회의적이다.

대부분의 언론은 삼성에 매우 우호적인 데다 적극적으로 나서서 변호하곤 한다. 대한민국에서 돈을 가장 많이 갖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경제난을 외치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는 다수 언론들은 삼성과 광고 거래를 통해 경영을 유지한다. 이들은 돈을 벌기 위해 무조건 삼성 쪽에 선다.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독립"한다는 일부 언론은 상식적인 언론 활동을 향해 나아가려 하지만, 쉽지 않다.

언론도 기업이다.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언론 활동을 할 수 없다. 그렇다면 독자들의 도움으로 생존을 이어가야 하는데 이것도 매우 어렵다. 뉴스가 공짜인 시대에 누가 돈 내고 신문을 보겠는가. 언론들은 오랫동안 수익모델을 고민하고 시도했지만 대기업의 도움이 없이 버티기 어렵다. 언론이 먹고사는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면 더 이상 독립했다고 주장할 수 없다. 자본의 힘이 증가하는 정도는 가속력이 붙는 듯하다. 자본에 항복해 대다수처럼 되든지, 독립을 끝까지 고집할지 결정할 시간이 눈앞에 왔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