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정부, 재해 예방예산 조기 투입

행정안전부는 올해 재해예방사업비 1조 4231억 원을 조기에 투입할 방침이라고 15일 밝혔다.

행안부는 이번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이 정부 정책기조인 ‘경제 살리기’와 ‘대규모 투자사업 조기 착공’이라는 정책방향에 맞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거라고 했다.

또 조기정비를 통해 여름철 태풍·호우로 반복적인 침수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이나 급경사지와 저수지 등 노후화로 붕괴위험이 있는 시설 970개소에 대한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정비할 예정이다.

각계 전문가들도 최근 경기북지지역 사례를 들며 재해예방사업과 피해액 감소 상관관계를 정량적으로 분석하여 재해예방사업 투자확대와 조기추진의 타당성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행안부는 발 빠른 사업추진을 위해 이달부터 지자체와 함께 ‘조기 추진단’을 구성하고 내달까지 조기발주 90%, 우기 전 주요공정 조기완공 60% 달성을 목표로 사업관리에 들어간다.

이와 병행해 안전관리자 교육, 안전대책 점검, 현장 컨설팅 실시 및 해빙기·우기철 안전사고대비 상시대응체계를 운영해 사업장 인명피해 제로화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올해 재정 조기집행계획에 맞춰 해마다 상반기 60%이상 교부하던 자금을 1분기 안에 100% 지자체에 교부하도록 해 정비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허언욱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은 무엇보다 중앙과 지자체간 협업이 중요하고 지구별 지방비 확보 및 사업 조기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앞으로도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와 위험요인 해소 사업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