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서울시, 매입주택 5000호 중 2500호 청년에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올해 임대주택을 5000호 매입해 이중 2500호를 청년ㆍ신혼부부 주택으로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SH공사는 주거로 고통 받는 젊은 세대의 주거난을 해소하기 위해 청년ㆍ신혼부부들이 선호하는 도심지역과 지하철역 반경 500미터 이내 역세권 지역에서 청년ㆍ신혼부부용 도시형생활주택, 주거용 오피스텔 등을 매입할 계획이다.

SH공사는 도심 및 역세권 지역에서 청년ㆍ신혼부부 주택 매입을 늘리기 위해 청년주택은 30㎡이상에서 14㎡이상, 신혼부부 주택은 44㎡이상에서 36㎡이상으로 매입대상 주택의 전용면적 기준을 각각 줄여 매입규모를 확대 조정했고 이를 통해 그 동안 서울의 외곽지역에 집중된 매입주택의 지역적 편중성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SH공사는 신축주택을 청년ㆍ신혼부부용 임대주택으로 매입할 경우 설계단계에서부터 ‘청년ㆍ신혼부부주택 맞춤형 특화설계’를 적용하고 도시미관까지 고려한 설계를 도입하기 위해 ‘청신호 건축가’제도를 추진할 예정이다.

청신호 건축가 제도는 100명 이내의 전문가들로 ‘청신호 풀’을 구축해 전문 건축가에 의한 특화된 설계평면을 개발하기 위한 제도로 이를 통해 SH공사는 종전보다 품질 및 디자인 면에서 획기적으로 향상된 청신호주택을 선보일 계획이다.

SH공사는 또 매입임대주택의 하자 근절을 위해 건설 예정 주택에 대하여 시공단계에서 6단계 품질점검을 실시하고 있고 올해 품질점검을 전담하는 부서를 별도 신설해 ‘하자 없는 매입임대주택’을 실현하겠다고 했다.

성낙희  sung-8122@daum.net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낙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