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수축산
돼지고기 설 선물세트 첫 등장, 청탁금지법 영향인가?

올 설(1월 28일)은 청탁금지법 발효 이후 처음 맞는 명절이다.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 금지법(이하 청탁금지법) 영향으로 최근 들어 5만 원 이하 설 선물세트가 급격히 늘어난 가운데 백화점 선물세트로 돼지고기까지 등장했다.


지난 12월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12월 초부터 진행 중인 사전예약판매 행사에서 5만 원 이하의 실속 선물세트 물량을 지난해보다 60% 이상 늘렸으며 5만 원 이하 선물세트 매출도 지난 22일까지 전년보다 54% 증가했다.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판매 행사에 서 돼지고기 선물세트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삼겹살 1.0㎏과 목심 0.5㎏으로 구성된 ‘돼지고기 실속 구이 세트’(4만9천 원)는 돼지고기 부위 중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구이 부위를 엄선해 제작했다고 롯데백화점은 설명했다. 이번에 처음 선보인 5만 원 이하 축산 선물세트를 비롯해 민어 굴비 5마리로 구성한 ‘신진 반건조 실속 민어 굴비세트’(4만9천900원), 한라봉과 감귤 차 등을 혼합한 ‘제주 선물세트’(4만9천 원) 등도 다양하게 준비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과거에는 백화점 명절 선물세트를 돼지고기로 구성한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려웠으나 시대 상황의 변화를 반영해 선보이게 됐다”며 “청탁금지법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고객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도 설 선물세트로 돼지 불고기를 판매하고 있다. 서울 성북구에 있는 45년 전통의 연탄 불고기전문점과 제휴해 마련한 ‘쌍다리 돼지 불백세트’의 가격은 5만 원으로 저온 숙성된 돼지고기를 사용해 부드럽고 구수한 맛이 특징이라는 게 현대백화점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밖에 유통업계는 한우와 돼지고기 혼합세트, 한우와 호주 또는 미국산 쇠고기를 섞은 국적혼합 소고기 세트 등을 다양하게 구성해 5만 원 미만 선물세트 아이디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올 설은 부정청탁금지법 발효 이후 처음 맞는 명절인 만큼 5만 원 이하의 실속선물세트 구매가 늘어날 것을 고려,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가격은 낮추면서 품질은 높이는 전략을 통해 매출 확대를 이끌어 나가기 위한 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혜경 기자  smg_corp@naver.com

<저작권자 © 마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