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에릭 아담스 뉴욕 시장, 망명 신청자에 비상사태 선포


뉴욕
CNN

에릭 아담스 시장은 뉴욕시의 이민자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금요일 기자들에게 이번 회계연도에 시의 비용이 1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dams는 “우리는 아기와 어린 자녀가 있는 가족을 포함하여 우리가 즉시 수용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지금 뉴욕시에 오는 상황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오늘날의 버스에서 망명 신청자들을 수용할 수 있다면 우리 시의 보호소 시스템에 기록된 가장 많은 수를 능가할 것입니다.”

시장은 계속되는 망명 신청자들을 처리하기 위해 긴급한 연방 및 주정부의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Adams의 선언은 모든 관련 시 기관이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응하고 도시의 인도적 비상 대응 및 구호 센터를 설립하기 위한 노력을 조정하도록 지시할 것입니다. 이 비상사태는 30일 동안 유효하며 연장될 수 있다고 시장이 말했다.

뉴욕시는 현재 61,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보호소 시스템에 있으며, 여기에는 수천 명의 노숙자들과 최근 몇 달 동안 미국의 다른 지역에서 버스를 타고 온 수천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포함되어 있다고 시장이 말했습니다. 그는 올해 4월부터 17,000명 이상의 망명 신청자들이 남쪽 국경에서 뉴욕으로 버스를 타고 왔다고 말했습니다.

10월 첫째 주에 워싱턴 DC, 뉴욕시, 시카고에서 1,800만 명이 넘는 이민자들이 버스를 타고 이동했습니다. 텍사스 주지사 Greg Abbott는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정책에 대한 대응의 일환으로 4월에 이 계획을 발표했으며 납세자들이 비용을 부담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Adams는 뉴욕시의 대피소 시스템이 100% 용량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장은 이민자 유입을 처리하기 위해 회계연도 말까지 최소 10억 달러를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망명 신청자가 현재 속도로 도시에 계속 들어오면 쉼터 시스템의 총 인구가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내년에는 100,000명을 넘을 것입니다.

Adams는 42개의 호텔이 비상 대피소로 지정되었으며 5,500명의 이주 아동이 학교에 등록했다고 말했습니다.

시는 또한 뉴요커들이 자원해서 망명 신청자와 “노숙자”를 집에 수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뉴요커들은 도움을 원하며 우리는 그들을 위해 간단하고 쉽게 만들 것입니다.”라고 시장이 말했습니다.

Adams는 9월에 관리들이 이민자 유입에 어떻게 대응할지 평가법적 옵션을 포함합니다.

“법적, 도덕적 의무를 어떻게 계속 이행할 것인지 결정하면 이를 발표할 것입니다. 그때까지 우리는 사람들에게 우리의 생각과 행동 방식을 알릴 것입니다. Adams는 관련 없는 행사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2명의 시 공무원에 따르면 9월 18일에 기록적인 수의 이민자들이 시내로 버스를 타고 들어왔다. 이 최근의 물결에서 하루 동안 가장 많은 총 9명이 되었다. 세 번째 시 관리에 따르면 9월 16일에서 9월 18일 사이에 최소 1,011명의 망명 신청자가 도착했습니다.

텍사스는 8월 이후로 11,000명 이상의 이민자를 뉴욕시, 워싱턴 DC, 시카고로 보냈다고 Abbott의 사무실은 9월에 발표했습니다.

Abbott와 증가된 이민 제한을 지지하는 다른 사람들은 Biden 행정부의 정책이 더 많은 사람들이 불법적으로 국경을 넘도록 조장했다고 주장합니다. 일부 공화당 후보들은 중간 선거가 다가오면서 이민자 침공에 대한 이야기를 밀어붙이며 불법 이민자를 단속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버스 캠페인은 Abbott와 Adams 사이의 말다툼으로 이어졌습니다. Adams의 행정부는 주지사가 그를 정치적인 졸졸로 이용했다고 비난했으며 그의 도시는 오랫동안 이민자들의 성지로 여겨져 왔습니다. 시장은 중앙 정부에 주택 시설을 포함한 추가 자원을 요청했습니다. 백악관은 Adams와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FEMA 자금 및 기타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dams는 El Paso 시장과 이야기를 나눴으며 뉴욕시는 그렇게 많은 망명 신청자를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텍사스 주지사와 그의 팀이 소통에 열려 있지 않다고 말하면서 시가 Abbott의 사무실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dams는 뉴욕시가 여전히 성역 도시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우리는 뉴욕시의 모든 이민자를 수용할 수 있다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습니다.”라고 시장이 월요일 말했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에게 하루에 8~9대의 버스를 보내도록 권장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하는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우리가 성역 도시로서 그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가 하고 있는 일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